건강한 심혈관을 위한 9대 생활 수칙

소중한 삶
기사입력 2019.06.03 14:06 조회수 9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서비스-2회차_메인이미지2.jpg

 

혈관이 막히거나 터지는 혈관질환은 심장과 뇌, 대동맥, 말초혈관 등

어느 한 군데에만 생기지 않습니다.

혈관은 모두 연결돼 있기 때문에 만약 심장혈관에 문제가 생겼다면

뇌혈관에 질환이 생길 가능성이 커집니다.

심혈관 질환자의 절반 이상이 뇌혈관 질환을 함께 가지고 있는 이유도 이 때문입니다.
건강하게 오래 살기 위해서는 평소에 혈관을 깨끗하게 관리하고 갑자기 나타나는

혈관질환의 예방에 힘써야 합니다.

노화와 유전과 같은 바꿀 수 없는 요인도 있지만, 흡연과 운동 부족, 스트레스 등과 같이

혈관 건강을 위협하는 요인들은 아래의 9가지 생활 수칙을 통해 바꿀 수 있습니다.  

 

1. 담배를 반드시 끊습니다.

 

금연.jpg

우리나라는 OECD 국가 중에서 흡연율이 높은 편입니다.
흡연은 심근경색증이나 뇌졸중 발생에 큰 영향을 미치는 주요 요인이죠.

흡연자는 심근경색증, 뇌졸중에 걸릴 위험이 비흡연자보다 2배 정도 높으며,

금연 후 1년 정도가 지나면 심혈관 질환의 위험성이 절반으로 줄어드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간접흡연 역시 심혈관질 환의 위험을 증가시키므로 흡연자는 반드시 담배를 끊어야 합니다.

 

2. 술은 하루에 한두 잔 이하로 줄입니다.

 

술.jpg

 

우리나라의 음주 비율은 해마다 꾸준히 증가하고 있으며

고위험 음주자의 비율 또한 높습니다.
한두 잔의 술은 혈관이 좁아지거나 막혀서 생기는

허혈성 심혈관 질환의 예방에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만,

과도한 음주는 부정맥과 심근경색증을 유발하는 원인이 되므로 삼가는 것이 좋습니다.

 

3. 음식은 싱겁게 골고루! 채소와 생선을 충분히 섭취합니다.

3__생선.jpg

짜게 먹는 습관은 혈압을 높여 심혈관 질환의 발생과 악화를 가져옵니다.

채소에는 비타민과 무기질, 섬유소 및 각종 항산화 물질이 들어 있어

심혈관 질환의 예방에 도움이 됩니다.

또한, 섬유소가 많은 식품은 혈중 콜레스테롤을 적정 수준으로 유지해주며,

등이 푸른 생선을 충분히 섭취함으로써 혈중 중성지방을 낮추고 혈전 형성을 예방해야 합니다.


4. 가능한 매일 30분 이상 적절한 운동을 합니다.

 

운동.jpg

 

적절한 신체 활동은 혈압과 혈당을 낮추고 체중을 감소시켜 심혈관 질환 관련 사망 위험을 줄여줍니다.

주 5회 이상 30분 이상 빠르게 걷기, 조깅, 자전거 타기, 수영, 에어로빅, 체조 등의

유산소 운동을 꾸준히 하는 것이 좋습니다.

시간이 없다면 여러 차례에 걸쳐 총 30분 이상 운동을 해도 같은 효과를 냅니다.

흡연이나 고혈압, 당뇨병 등 심근경색증 및 뇌졸중의 위험요인을 많이 가진 성인일수록

심장에 무리가 되지 않는 수준에서 적절한 운동계획을 세워 꾸준히 실천해야 합니다.

 

5. 적정 체중과 허리둘레를 유지합니다.

 

체중계.jpg

 

서구화된 식습관으로 비만 인구 비율이 꾸준히 증가하고 있습니다.

비만은 고혈압과 당뇨병, 이상지질혈증의 위험을 증가시키고

심혈관 질환의 발생률을 높이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비만의 진단 기준은 체질량지수를 기준으로 25kg/㎡ 이상을 말합니다.
소아 비만은 성인 비만으로 이어지기 쉬우므로 빠른 속도로 늘어가는

소아 비만에 대한 적극적인 대처 역시 필요한 시점입니다.

6. 스트레스를 줄이고 즐거운 마음으로 생활합니다.

즐거운.jpg

경쟁적이고 성취욕이 강하며 남에게 지기 싫어하는 성격을 가진 사람은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스트레스를 많이 받기 때문에 심혈관 질환에 걸릴 우려가 높습니다.
혈압을 상승시키고 부정맥을 유발하며 동맥경화를 촉진하는 스트레스는

흡연과 음주, 폭식 등 다른 심혈관 질환 위험 행태의 원인이 되기도 합니다.

따라서 긍정적인 마음가짐으로 생활하는 것이 심혈관 질환 예방에 중요합니다.

 

7. 정기적으로 혈압, 혈당, 콜레스테롤을 측정합니다.

측정.jpg

고혈압이나 당뇨병, 이상지질혈증은 심혈관 질환의 중요 원인입니다.

하지만 이들 질환은 합병증이 생기기 전까지 뚜렷한 증상이 없습니다.
고혈압과 당뇨병 발생이 증가하는 40대 이후에는 정기적인 검사를 통해

혈압과 콜레스테롤 수치를 반드시 알고 있어야 합니다.

조기에 발견 후 치료한다면 중증 심혈관 질환의 발생을 줄일 수 있습니다.

 

8. 고혈압, 당뇨병, 이상지질혈증을 꾸준히 치료합니다.

 

치료.jpg

고혈압과 당뇨병, 이상지질혈증의 약물치료는 반드시 의사 처방에 따라 이루어져야 합니다.

임의로 약을 변경하거나 중단하는 결정을 해서는 안됩니다.

본격적인 약물 치료 이전에 규칙적인 운동과 저염식, 체중조절 등

생활습관을 우선적으로 개선하고 약물 치료가 시작된 이후에는 꾸준히 지속해 나가야 합니다.
간혹 검증되지 않은 민간요법이나 건강기능식품에 의존하는 행위는

현 질환을 악화시키고 합병증을 불러오는 결과를 초래할 수 있습니다.

 

9. 뇌졸중, 심근경색증의 증상을 숙지하고 발생 즉시 병원에 갑니다.

병원.jpg

갑작스러운 반신마비, 감각이상, 언어장애, 의식저하 등이 나타나면 뇌졸중을 의심해야 합니다.

 가슴을 쥐어짜는 듯한 통증이 지속된다면 심근경색증을 의심해볼 수 있습니다.
이런 증상이 발생한다면 즉시 병원에 방문해 적절한 치료를 받는 것이 중요합니다.

 적절한 치료시기를 놓친다면 후유 장애가 남을 수 있습니다.

<저작권자ⓒ넷프로(NETPRO) & news.circulation.or.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