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맥경화증', 제대로 알기

혈관에 따라 각기 다른 증상 나타내는
기사입력 2019.05.31 17:26 조회수 8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6회차_메인-이미지.jpg

 

동맥경화증이란 혈관 벽에 콜레스테롤 등 지방이 조금씩 쌓이다

결국 혈관이 좁아지고 딱딱해지는 현상을 말합니다.

 좁아진 혈관은 다양한 심혈관계 질환의 원인이 되는데,

 초기에는 증상을 일으키지 않다가 병이 생기는 여러 혈관에 따라 각각 다른 증상을 일으킵니다.

 혈관이 있는 곳엔 다 생길 수 있지만,

 특히 관상동맥과 경동맥, 말초동맥에 동맥경화가 일어나면 자칫 생명에 치명적이거나

영구적 장애를 남기는 심각한 질병으로 나타날 수 있어 주의 깊은 관리가 필요합니다.

 

 


 

 

"관상동맥의 동맥경화 (=심장형관 동맥경화)"

 

1__관상동맥.jpg

 

관상동맥은 심장근육에 산소와 영양분을 공급하는 동맥혈관으로 이곳에 동맥경화가 일어나면

심장근육은 산소를 함유한 혈액을 충분히 공급받지 못하게 됩니다.

 관상동맥의 협착이나 폐쇄가 일어나면 협심증과 심근경색증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증상>

1__관상동맥_증상.jpg

 

좁아진 관상동맥으로 인해 심장근육에 필요로 하는 산소와

영양분이 충분히 공급되지 못하면 가슴이 조이는듯한 흉통이 발생합니다.

 협심증의 경우, 평상시에는 이상 증상이 없지만, 운동이나 감정적 흥분으로

심장박동이 빨라지면 좁아진 혈관을 통해 충분한 산소와 영양분이 공급되지 않아

가슴이 뻐근하거나 답답한 느낌이 듭니다.

 가슴이 조여오거나 숨이 차기도 합니다.

 심근경색증은 매우 심한 가슴 통증이 30분 이상 지속되면서 통증이

어깨나 팔로 퍼질 수 있습니다.

 또한, 심근경색증은 돌연사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에 위와 같은 증상이 나타난다면

조속히 병원을 방문해 진단받아야 합니다. 

 

 


 

 

"경동맥의 동맥경화 (=뇌혈관 동맥경화)"

 

2__경동맥.jpg

머리, 즉 뇌에 혈액을 공급해 주는 혈관인 경동맥에 동맥경화가 생기면

뇌경색과 같은 허혈성 뇌졸중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뇌경색은 크게 혈전성과 색전성, 열공성으로 나눌 수 있는데 뇌혈관에 노폐물이 쌓여 굳어지는

동맥경화로 큰 뇌혈관이 막힌 경우를 혈전성 뇌경색이라 부릅니다.

 색전성은 심장이나 경동맥에서 생긴 혈전이 여기저기 떠돌다 뇌혈관을 막은 경우를 말하며

열공성은 작은 뇌혈관이 막힌 경우입니다.

 

<증상>

 

2__경동맥_증상.jpg

 

뇌졸중은 갑작스러운 신경 기능의 장애 증상을 보입니다.

 한쪽 팔이나 다리에 힘이 없거나 감각이 둔해집니다.

 갑자기 발음이 어눌해지고 말귀를 못 알아들으며 심한 두통을 호소하기도 합니다.

 안면에 마비가 올 수 있고 어지럽고 비틀거리며 걷는 증상,

 속이 울렁거리며 구토하거나 갑자기 어지러워 실신하는 것이 대표적인 증상입니다.

 허혈성 뇌졸중의 경우, 초기에는 이러한 증상이 일시적으로 나타났다가 사라지는 경우가 많습니다.

 하지만 이를 내버려 두면 장애를 남기는 치명적인 뇌졸중이 발생할 가능성이 큽니다.

 

 


 

 

"하지로 가는 혈관의 동맥경화 (=말초혈관 동맥경화)"

 

3__말초동맥.jpg

 

팔과 다리 쪽 혈관을 말초혈관이라 하며 이게 좁아지거나 막히는 것이 말초혈관질환입니다.

 팔보다는 혈관과 혈류량이 많은 다리 혈관에 문제가 생기는 경우가 90% 이상이며,

 신장 아래에 있는 말초동맥이 지방과 혈전 등에 의해 좁아져

다리근육에 혈액이 충분히 공급되지 않아 발생합니다.

 이로 인한 통증은 주로 골반 아래쪽 다리 혈관 부위에 나타납니다.

 

<증상>

 

3__말초동맥_증상.jpg

 

하지로 가는 혈관이 좁아지면 심장에서 피를 많이 내보내도

다리 쪽 끝까지 혈액이 가지 못하는 경우가 생깁니다.

 이 때문에 걸음을 걷거나 운동할 때 심하게 쥐가 난 것 같은 통증과 저림이 느껴지다가

쉬면 괜찮아지는 간헐적 하지 파행 증상이 나타납니다.

 평상시에도 하지가 아프거나 살갗이 차게 만져지거나 상처가 생겼을 때 잘 낫지 않는 등의 변화를 보입니다.

 패혈증과 같은 합병증이 발생할 수 있고 초기에 치료하지 않고 방치할 경우 다리를 절단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저작권자ⓒ넷프로(NETPRO) & news.circulation.or.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